Home / NEWS / Foreign Soccer / 프랑스, 콜롬비아전 ‘포그바 없는’ 4-4-2 준비

프랑스, 콜롬비아전 ‘포그바 없는’ 4-4-2 준비

디디에 데샹 감독이 폴 포그바를 뺀 4-4-2 포메이션을 친선전에서 실험할 예정이다.

프랑스 최대 스포츠 일간지 ‘레키프’를 비롯한 다수 매체는 프랑스가 오는 24일(이하 현지시간) 프랑스 생드니 스타드 드 프랑스에서 하는 콜롬비아 경기에서 4-4-2 포메이션을 쓸 것이라 예상했다. 최근 부진에 빠진 포그바가 선발로 나오지 않을 가능성도 크다고 덧붙였다.

대표팀 소집 후 계속 훈련을 지켜본 ‘레키프’는 데샹 감독이 중앙에 포그바가 아닌 블래즈 마튀디와 은골로 캉테를 세울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마튀디와 캉테는 최근 소속팀에서 포그바보다는 좋은 활약을 펼쳤다.

프랑스는 최근 4-4-2와 4-1-4-1 포메이션을 번갈아 쓰고 있다. 지난해 11월 웨일스, 독일 친선전에서도 4-4-2와 4-1-4-1을 썼었다. 당시 데샹은 4-4-2에는 중앙에 마튀디와 코랑탕 톨리소, 4-1-4-1 포메이션일 때는 ‘1’ 자리에 아드리앙 라비오를 넣고 그 위에 마튀디와 톨리소를 세웠다.

프랑스 대표팀은 소집 이후 계속해서 포그바 관련 질문을 받고 있다. 데샹 감독과 선수들은 인터뷰를 할 때마다 포그바를 언급해야만 할 정도다. 데샹 감독과 에이스 앙투안 그리즈만은 포그바가 꼭 필요하다고 감싸기도 했다.

데샹은 친선 2연전 중 첫 번째인 콜롬비아 경기에서는 포그바 없는 엔트리를 꾸릴 생각이다. 최근 부상과 부진으로 고생했던 포그바 대신 컨디션이 좋은 선수들 위주로 선발 명단을 꾸려 콜롬비아를 맞을 예정이다.

‘레키프’는 골키퍼를 뺀 선발 명단을 예측했다. 이 매체는 수비는 양쪽 풀백에 뤼카 디뉴와 지브릴 시디베 중앙 수비수는 사뮈엘 움티티와 라파엘 바란 양쪽 미드필더로는 토마 르마르와 킬리앙 음밥페가 나올 것이라 예상했다. 공격수 조합은 올리비와 지루와 그리즈만이다.

Check Also

로브렌의 각오, “호날두, 대단하지만 막을 수 있다”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앞둔 데얀 로브렌(28, 리버풀)이 리버풀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3, 레알 마드리드)를 막을 수 있다고 다짐했다. …